Home > N-MAGAZINE > 추천도서
진정한 파트너쉽을 갖고 고객의 성공적인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갈매나무] 횡설수설하지 않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법
2017-10-20
상대가 알아듣도록 간단하고 확실하게 설명하는 일이 그렇게 어려운 것만은 아니다. 공식에 가까운 몇 가지 요소만 염두에 두면 훨씬 쉬운 설명을 할 수 있다. 강연가로 활동하는 고구레 다이치가 『횡설수설하지 않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법』에서 그 방법을 소개한다. 설명을 잘하기 위해서는 특별한 센스를 타고나야 하는 것도 아니고 성격이 밝아야 하는 것도 아니다. 말주변, 목소리 크기나 태도, 유머 감각도 설명 능력과 상관없다. 저자는 ‘난 설명을 잘 못해’라는 생각부터 버리라고 조언하고, 알기 쉬운 설명을 만드는 데 필요한 일종의 공식을 익히면 알기 쉬운 설명을 누구나 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모두 여섯 파트로 나누어 어떤 이야기든 알기 쉽게 설명하는 ‘주제, 수, 요점 및 결론, 이유, 구체적 예, 요점 및 결론 반복’이라는 간단한 설명 공식, ‘텐프렙(TNPREP)의 법칙’을 해부하고 잘 알아듣게 말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지침을 들려준다. 각 파트가 끝나는 부분마다 실려 있는 연습 페이지는 독자가 직접 자신의 업무나 습관과 연관 지어 생각해볼 기회를 제공해 중요한 내용을 단번에 정리해 한마디, 한 문장으로 끝내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구체적이고도 속 시원한 가이드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
설명은 센스가 아니라 과학이다

Part 1 당신이 설명을 잘 못하는 데는 사소한 이유가 있다
1. 첫 15초가 중요하다
: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속도’
2. ‘어쩌면 나도 길게 늘어지는 설명을 하고 있는지도 몰라’
: 주절주절 화법으로는 상대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없다
3. 정리되지 않은 이야기는 혼란을 초래한다
: 그 설명은 왜 이해하기 어려운가?
4. 단어를 나열하기만 해서는 아무것도 전달하지 못한다
: 열심히 설명해도 아무 관심을 끌지 못하는 이유
5. 유머 감각보다 중요한 것은 따로 있다
: 이해하기 쉬운 설명의 세 가지 조건
연습 1

Part 2 사람들은 자기와 관련 있는 것에만 관심을 보인다
6. 상대방에게 가장 절실한 부분을 포착하라
: 상대를 반드시 설득하는 ‘마법의 말’
7. 경청하게 만드는 이야기의 비밀
: 상대에게 필요한 이야기와 득이 되는 이야기
8. 누구에게 설명할 것인지를 명확히 하라
: 포착 기술 1. 상대방의 상황(듣는 자세)까지 고려하라
9. 우선 결론 한 문장을 정하라
: 포착 기술 2. 무엇을 전달할지 정보를 집약하는 것이 필요하다
사례 연구 - ‘무엇을 전달할 것인지’ 한 문장으로 요약하는 연습
10. 상대방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강력한 첫 한마디
: 포착 기술 3. ‘상대방 중심’으로 바꿔라
사례 연구 ? 상대방 입장에서 설명하는 연습
11. 회의실에서는 여고생의 니즈를 알 수 없다
: 포착 기술 4. 상대방의 세계에 뛰어들라
연습 2

Part 3 횡설수설하지 않고 설명 잘하는 비법
12. 어떤 이야기든 알기 쉽게 설명하는 공식이 있다
: 텐프렙의 법칙
13. 반드시 이야기의 ‘큰 틀’부터 짚어주고 시작하라
: 이야기의 주제를 전달하기
사례 연구 - 주제를 먼저 전달하며 설명하는 연습
14. 상대가 들을 준비가 안 되어 있을 때 해야 할 말
: 확인을 위한 ‘단계 체크법’
15. “오늘은 세 가지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 하고 싶은 말의 ‘수’를 전달하라
사례 연구- 전달하고 싶은 이야기의 ‘수’를 먼저 말하면서 설명하는 연습
16. 결론부터 이야기하는 것의 좋은 점
: 이야기의 요점과 결론을 전달하라
17. 결론이 옳다는 것을 보여주는 근거가 핵심이다.
: ‘이유’, ‘구체적 예’를 전달하라
18. “‘도대체 하고 싶은 말이 뭐야?’라는 말은 이제 듣지 않겠어!”
: 텐프렙의 법칙을 재구성하라
사례 연구 - 설명할 내용을 텐프렙의 법칙에 따라 재구성하는 연습
연습 3

Part 4 설명은 무조건 쉬워야 한다
19. 이해하기 쉽도록 상대방이 아는 표현으로 바꿔서 설명하라
: 무엇이든 쉽게 풀어주는 2단계 방법
20. 명사를 동사로 바꾸면 더 쉽게 전달된다
: 어렵게 느껴지는 말을 쉽게 표현하는 기술
21. 영어나 외래어는 되도록 자제하라
: 스스로 설명하지 못하는 말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22. 약자(略字)를 쓰는 것이 독이 되는 경우
: 나에게 익숙한 말을 상대방이 똑같이 해석한다는 보장은 없다
23. 같은 단어는 바꿔 말하지 말고 반복하는 것이 유리하다
: 비즈니스 현장에서 단어 선택을 할 때 주의할 점
24. 전문용어를 쉽게 풀어주는 간단한 기술
: 전문용어를 상대방이 알아들을 수 있게 치환하라
사례 연구 - 설명에 등장하는 전문용어를 쉽게 풀어주는 연습
25. 인간은 말을 이미지로 변환시켜 이해한다
: ‘심상’과 ‘스키마’의 작동원리
26. “그러니까 이것은 유산 상속 같은 것입니다.”
: 상대가 아는 말로 치환하는 것이 핵심
27. 정확하게 설명했는데 이해를 못 하는 이유
: 정확한 단어를 쓴다고 상대방에게 전달되는 것은 아니다
28. 상대방과 나는 어디서 어긋난 것일까?
: 스키마를 일치시켜라
연습 4

Part 5 가장 짧은 시간에 최소한의 설명으로 상대방을 움직여라
29. ‘재현’할 수 있어야 이해한 것이다
: 설명했는데도 상대방이 움직이지 않는 이유
30. 뭐가 잘못되었는지 알아듣기 쉽게!
: 목적을 알기 힘든 지적으로는 사람을 움직일 수 없다
31. 상대가 마음을 헤아려주길 바라지 마라
: 뉘앙스가 아닌 구체적인 내용으로 전달하라
사례 연구 - 설명에서 애매한 표현을 없애는 연습
32. 분위기로 전달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 콘텐츠 커뮤니케이션에 주목하라
33. “그래서 뭐 어떻게 하라는 거야?”
: 전달하고 싶은 내용은 끝까지 설명하라
34. ‘잘 부탁드립니다’의 맹점
: 비즈니스 메일을 쓸 때 주의할 점
35. 헷갈리는 표현이 오해를 낳는다
: 해석의 차이가 생기는 이유
36. 사람을 움직이려면 구체적인 동사를 써라
: ‘제대로 해’라는 말의 약점
37. 형용사나 부사는 숫자로 바꿔라
: 이미지를 일치시켜야 한다
38. 아무 말도 하지 않고도 상대방을 움직이는 법
: 자발성을 이끌어내는 고도의 기술
39. 공감하면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
: 사람마다 대화 방식은 다르다
40. 뒤끝 없이 주의를 주는 기술
: 즉시 명확하게 말하는 것이 철칙
연습 5

Part 6 길어지면 지는 것이다
41. 중요한 것은 설명의 길이가 아니다
: 어긋난 스키마로 인한 오해
42. “무료인 줄 알았어요.”
: 서로 다른 생각이 불만을 낳는다
43. 상대방이 착각할 내용에 대해 선수를 쳐라
: 지나치거나 부족하지 않게 적정한 설명을 하는 기술
44 .메일은 한 줄을 써도 괜찮을 때가 있다
: 정리되어 있는 내용은 짧아도 전달된다
45. 상대방은 생각보다 메일을 주의 깊게 읽지 않는다
: 요구 사항이 잘 드러나는 메일 쓰는 법
연습 6

에필로그
“나는 이제 하고 싶은 말을 일목요연하게 할 것이다.”
이전글 [다른상상] 나는 4시간만 일한다
다음글 [토네이도] 차별화의 천재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