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MAGAZINE > 커리어닥터
진정한 파트너쉽을 갖고 고객의 성공적인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엔터웨이 컨설턴트] 공백기 이후 구직
2010-10-05

Q1. 이번 시간에는 어떤 사유로 간에 공백기를 거친 이후에 다시 직업을 찾는 사람들을 위한 주제로 삼았습니다. ‘공백기 이후 구직’이라고 정리할 수 있겠는데요.

네, 여러 가지 상담 케이스가 들어오지만 공백을 거치고 다시 복귀하는 사람들의 상담이 많이 있으며, 이들의 고민의 수위도 상당하다고 느껴집니다. 제가 최근에 만난 사람들의 케이스를 들며, 오늘 얘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Q2. 주로 어떤 이유로 공백기를 가지고 있나요?

다양한 사유가 있습니다. 전 직장을 견디지 못해서 다음 직장을 구하기 전에 퇴사한 경우가 많습니다. 또는 경기가 좋을 때 더욱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 대학원 진학을 위해서 퇴사한 이후에 경기 여파로 잡시장이 나빠지며 다시 직장을 못 구한 경우, 역시 경쟁력을 위해 어학연수를 다녀 온 이후에 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구조조정으로 나온 경우 등 정말 다양한 이유입니다.

Q3. 경력자의 경우에 직장이 잘 구해질 때는 큰 노력 없이도 구해지는 것 같다가도 또 안 될 때는 정말 어떤 이유로도 잘 안 되는 것 같은데요. 최근에 어떤 사람들을 만났나요?

첫 번째 케이스는 10년 차 정도의 여성으로써 임신으로 몸이 안 좋아져서 퇴사를 하고 약 1년 반 정도의 공백을 가진 후 다시 일을 찾는 케이스입니다.

Q4. 우리나라가 아직까지 출산이나 육아 등의 문제에 대해서 개인에게 그 부담을 지우는 경향이 높기 때문에, 여성들의 경우는 아무래도 아기 문제로 직장을 그만두게 되는 경우가 아직까지도 높은 것 같습니다.

그렇지요. 사실 저도 겪어 보지 않았지만, 다른 사유도 아니고 아이 관련 사유로 그만 두는 것은 정말 피치 못할 상황이 많은 것 같았습니다. 나만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아이, 가족 모두를 위해서 퇴사를 했는데, 문제가 해결되고 어떻게 다시 복귀하느냐의 문제인데요. 옛날만큼 기혼이라는 이유로 여성들이 차별을 받는 경우는 많이 줄었지만, 공백기를 거친 이후에 다시 복귀하는 문제는 또 다른 문제인 것 같습니다.

Q5. 어떻게 접근을 해야 할까요?

공백기가 있는 경우는 공백기간이 더 길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맞는 자리를 찾기 위해서 계속 자리를 알아보고, 어떤 경우는 인터뷰를 2차, 3차까지 보면서 2-3달이 가는 경우도 있지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렇게 공백기가 길어질지는 몰랐다라고 말하더군요.

차선책으로 출산이나 육아 휴직으로 인해서 빠지는 계약직 포지션을 찾는 것입니다.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1년 정도의 기간으로 계약직 포지션을 찾는 경우가, 외국계 회사를 위주로 흔치 않게 있는데요. 물론 계약직이기 때문에 기간이 제한되어 있는 단점이 있지만, 일하는 동안 다른 정규직을 서치할 수도 있고 공백을 줄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Q6. 그렇군요. 바로 딱 맞는 자리를 찾기 위해서 공백기를 늘리기 보다는 차선책으로 시간을 벌 수 있겠군요.

네, 출산 육아휴직을 채우기 위한 계약직 외에도 요즘에는 단기 계약직들이 회사의 사정으로 나오는 편입니다. 단, 중요한 것은 직무는 커리어 관리 측면에서 맞출 것을 권합니다. 그래야만 이후 정규직을 찾더라도 계약직으로 일한 업무가 인정을 받을 수 있으니까요. 무조건 공백기만 없애겠다는 생각에, 커리어의 연장상선에 있기 어려운 잡을 선택하는 무리수를 안 두었으면 합니다.

Q7. 다음은 어떤 케이스인가요?

어느 정도 경력 있는 남자분들 중에 적지 않은 케이스인데요, 개인 사업을 하기 위해서 퇴사를 한 이후 여의치가 않아서 다시 기업으로 편입되기를 원하는 경우입니다.

Q8. 사실 나의 일을 갖는 것은 많은 직장인들의 꿈인데요, 꿈을 이루기 위해서 나왔다가 잘 안되어서 들어간 다면, 정신적으로도 많이 위축되어 있는 상태일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그런 것 같습니다. 경력도 상당하기 때문에 다시 기업에서 나를 받아줄까 라는 부담감도 있고요. 실제로 이런 우려가 현실화되기 때문에 구직 노력이 벽에 부딪히게 된 경험을 하는 것 같습니다.

Q9. 이런 분들은 어떻게 접근을 해야 할까요?

일단은 눈높이에서 있어서 조절을 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러 번 말씀 드렸지만, 요즘의 잡마켓은 40대 초반만 되어도 어떤 사유로건 퇴직의 부담감을 안게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공백기 이후에 다시 예전과 똑 같은 수준의 직장을 기대하는 것은 좀 무리일 수 있습니다. 직장의 수준이나 연봉 면 모두에서 어느 정도 조정을 하겠다는 생각을 가져야 합니다. 더불어, 직급이 이슈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기업의 입장에서는 이런 분들의 공백기 이전의 경력을 높게 사기는 하나, 일단 본인 사업을 하기로 마음 먹었던 사람들이 다시 들어와도 잘 적응을 할 것인가 어느 정도의 위험 부담을 안고 채용을 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Q10. 이런 식으로 접근을 해서 최근에 성공한 케이스가 있었나요?

네, 40대 중후반의 나이로 약 1년 전 퇴사를 한 후 개인 사업을 하다가, 다시 직업을 갖고자 하는 경우입니다. 예전에는 대기업의 마케팅 부장으로 근무를 하였는데요. 이분에 기업에 계속 남았다면 이미 한 직급 상승하여 이사 타이틀을 달았을 연차였습니다. 처음에 상담을 했을 때, 제가 진행하는 국내 한 중견 기업의 마케팀 팀장 포지션을 제안하자, 직급에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 예전 회사에 비해서 규모도 작은데, 직급도 상향 조정되지 않는다면 곤란하다는 것이죠.

Q11. 회사에 재직하고 있는 상태에서 있다가 이직을 했다면 다른 대우를 받았을 테니까요.

그렇죠. 나의 상황이 바뀌었기 때문에 이직의 조건도 바뀐다는 것을 논리적으로 생각하면 받아들이기 쉬운 것 같아도, 당사자의 입장에서는 그리 쉽지 않을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이 분은 현재 상황을 잘 수용해서 현재 중견 기업의 마케팅 팀장 포지션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아마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예상되네요.

Q12. 자, 다음 사례는 무엇인가요?

미국에서 대학을 나와서 현지에서 약 6년을 일하고 비자 문제로 한국에서 취업하기로 결심하고 들어온 사례입니다.

Q13. 이런 사람들이 겪을 수 있는 문제는 무엇인가요?

일단 외국에서 좋은 경력을 쌓았다 하더라도, 재직했던 기업이 한국에 잘 알려진 기업이 아닌 경우 우리나라에서 그 경력을 좋은 경력으로 인정해주느냐의 문제가 있을 수 있고요, 두 번째는 연봉의 차이, 세 번째는 다른 문화에서 오래 일했기 때문에 예상되는 문화적 차이에 대한 우려가 있을 수 있습니다.

Q14.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요?

전문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인터뷰 시 본인이 쌓은 직무에 대한 정확하게 설명을 하는 것이 중요하겠구요, 연봉 차이에 대해서는 한국 기업의 연봉 수준에 대해서 이해를 해야 합니다. 인터뷰에 갔다가 한국과는 차이가 심하게 나는 희망 연봉을 얘기해서 문제가 된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미국은 tax 율이 높기 때문에, after tax 이후의 금액을 생각해야 하고요. 더불어, 인터뷰 시에 지나친 영어 사용이나 한국 문화에서는 거부감을 줄 수 있는, 자신감을 넘어, 오버한 행동을 주의해야겠습니다.

Q15. 오늘 공백기 이후 구직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위 글은 MBN 라디오 브라보마이라이프 - 직장생활백서(2010년 10월 05일)에 기고한 전문입니다.
다음글 [엔터웨이 컨설턴트] 외국계 회사의 채용
이전글 [엔터웨이 컨설턴트] 나에게 맞는 커리어 찾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