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MAGAZINE > 언론보도자료
진정한 파트너쉽을 갖고 고객의 성공적인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엔터웨이파트너스, ‘명쾌한 이직타이밍’ 제안
2014-08-12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의 절반이상이 이직을 희망하고 있고, 또 충동적 이직을 경험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직의 사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충동적 이직은 경력관리에 치명적 오점이 될 수 있고, 또다른 충동적 이직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헤드헌팅 전문기업 엔터웨이파트너스가 명쾌한 이직 타이밍을 제안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이럴 때, 직장을 옮겨라!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7월 11일 --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의 57.7%가 충동적 퇴사 및 이직 결정의 경험이 있다고 했으며, 이 중 40.9%는 이직에 대해 불만족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직을 충동적이라고 판단한 이유는 ‘이직을 예상하지 못하고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결정했기 때문이다’라는 답변이 절반 이상이었으며, ‘급한 퇴사 후 재취업이 힘들어서’라는 답변이 많았다.

헤드헌팅 전문기업 엔터웨이파트너스(대표 김경수, www.nterway.com)의 김경수 대표는 “이직은 시기와 기회가 명확하게 맞아 떨어졌을 때 심사숙고 하여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본인의 이직에 대한 결심보다는 채용 기회가 주어졌을 때 이직을 실행하는 것이 정석. 충동적인 이직은 경력관리에 치명적인 오점이 될 수도 있고, 또 다른 충동적 이직을 야기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이직을 결심하게 만드는 상황은 수 없이 많다. 김경수 대표는 “사회초년생이라면 가급적 한 직장에서 오래 근무하는 것이 좋다. 어쩔 수 없이 이직을 결심해야 할 경우에는 지금이 이직을 할 적절할 타이밍인지 먼저 판단한 후 실행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 대표는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이직을 준비할 수 있다고 제시한다.

-- 하 략 --

※ 본 자료는 2014년 07월 11일 뉴스와이어에 보도 되었습니다.
이전글 엔터웨이파트너스 김미영 전무, 여성지 "엘르"에 현명한 이직에 대한 인터뷰
다음글 엔터웨이파트너스, 만족할 만한 ‘몸값’ 성공적인 연봉협상 전략 제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