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MAGAZINE > 언론보도자료
진정한 파트너쉽을 갖고 고객의 성공적인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엔터웨이파트너스 김미영 전무, 여성지 "엘르"에 현명한 이직에 대한 인터뷰
2014-08-28
엔터웨이파트너스의 소비재 부문 김미영 전무가 여성월간지 "엘르"와 인터뷰를 통해 현명하게 이직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조언하였습니다. 김미영 전무는 중간관리자급의 직장인들이 성공적인 커리어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뛰어난 업무역량과 더불어 우호적인 업계 네트워크와 평판을 함께 지닐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인터뷰 내용은 엘르 2014년 9월호에 "The Rules of Leaving - 세련된 방식으로 회사와 안녕하기 위해서"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습니다.


-- 상 략 --

5,7,10년 후를 생각하고 움직여야 한다. 자신만의 커리어 맵을 명확하게 그린 뒤 그 틀 안에서 회사 규모, 연봉, 직급 등을 따져봐야 한다. 엔터웨이 파트너스 김미영 전무의 말인 즉슨 우선순위를 정한 뒤 움직여야 이전 직장에서의 갈급을 새 직장에서 해소할 수 있고 한 분야에서 '스페셜리티'를 쌓을 수 있다는 것. 연차가 높아질수록 더욱 더 신중을 기해 이직해야 커리어가 '갈지之자로 망가지지 않는다는 말도 덧붙인다. 이를 위해선 현 회사에서 자신이 이룩한 업적을 미리 정리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가시적인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직군에 종사하고 있다면포트폴리오가 될 만한 것들을 간추려 보관하고 그 외의 직군에 속해 있다면 자신이 거쳐온 프로젝트의 규모, 자신의 기여도를 최대한 상세하게 기록하라는 팁도 전수한다.

-- 하 략 --






이전글 김경수대표, 월간 인재경영에 외부 임원영입을 위한 고려사항 기고
다음글 엔터웨이파트너스, ‘명쾌한 이직타이밍’ 제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