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MAGAZINE > 커리어리포트(언론기고)
언론사, 잡지사 및 대중포털 사이트와 공동으로 진행했던
                              Career 관련 특집 기획물을 전해드립니다.
[Wealth Management 2015년 6월호] 평판이 곧 스펙이다
2015-12-10
Career Management - 직장인의 커리어 관리
 
Wealth Management
2015년 6월호


엔터웨이 파트너스 컨설턴트 박지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경력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평판조회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 5명은 후보자의 평판이 채용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얼마 전 실시한 모 금융지주회사의 회장 선발 과정이 화제가 됐다. 통상적으로 최종 합격자를 검증하는 과정에서 평판조회를 진행해 2차 후보자를 선발했다. 이것이 알려지면서 평판조회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더 주목받았다.

 

평판조회 더욱 강화
요즘 채용시장은 신입 공채든 경력 채용이든 어느 곳 하나 만만한 곳이 없다. 그렇다 보니 후보자들의 이력서는 더욱 화려해졌고, 면접에서는 자신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보여주는 것도 후보자들의 의무이자 능력이 됐다. 물론 이 과정에서 명백한 부작용도 발생했다.
몇몇 후보자는 허위로 이력서는 작성하기도 하고, 몇몇 후보자는 면접에서 본인의 업무를 부풀리기도 하며, 몇몇 후보자는 다른 사람의 성과를 마치 본인의 것처럼 포장하기도 한다. 이렇게 포장되고 부풀려진 사실을 보고 인재를 선발하는 기업들은 잘못된 인재 채용으로 시간적, 금전적 손실을 보기도 한다. 기대했던 것만큼 성과를 내지 못 해서 또는 조직문화와 맞지 않아서 등의 이유로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퇴사하면, 그 자리에 적합한 후보자를 찾는 과정이 또 반복되는 것이다.
이에 서류나 면접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까지 속속들이 알기 위한 평판조회가 이제는 인재 채용 과정에서 필수 코스가 됐다. 실제로 기업들은 평판조회로 후보자가 이전 직장에서 실제로 어떻게 조직 생활했는지, 동료들이 판단하는 후보자의 실제 업무능력은 어떠한지 등을 알고 싶어 한다.
평판조회는 후보자가 근무한 회사의 주변 인물들 즉 상사나 동료, 후배 또는 협업 관계에 있던 사람들로부터 후보자를 깊이 있게 알기 위한 과정인데, 이 평판조회로 후보자의 업무 역량과 성과는 물론 리더십, 대인관계, 도덕성, 성향 등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도 알 수 있다.

사람과의 관계에도 노력이 필요하다
얼마 전 국내 대기업에 지원한 L씨는 업무적인 측면에서는 문제가 없었고, 부서 내에서 나름의 인정도 받고 있었다. 하지만 평판조회에서 독단적인 업무방식과 조직에 융화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심지어 후보자의 상사는 "본인의 팀원 중에 가장 관리가 어려웠던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모든 참고인이 후보자에 대한 개인적인 취미나 관심사에 대해 아는 이가 한 명도 없었는데, 그만큼 후보자는 주변 인문들과의 소통이 부족했던 것이다. 결국 L씨는 서류상으로는 완벽했지만, 조직력과 융화를 강조했던 기업에서는 후보자의 성향이 기업조직문화와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최종 탈락 통보했다.
평판조회는 스펙처럼 포지션에 적합한 인물을 찾는 1차적인 기준은 아니다. 그렇지만 선별된 후보자 중에 기업과 업무에 더 적합한 후보자를 선택하는 데 있어 중요한 과정이다. 그렇다면 '좋은 평판'을 위해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첫째, 본인의 성과와 목표가 확실해야 한다. 업무를 하는데 있어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결과적으로 보이는 성과도 있어야 한다. 가시적이고 수치화될 수 있는 본인만의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
둘째, 지속적인 노력이다. 아무리 성과와 실적이 좋아도 그것이 일시적이거나 우연의 일치로 얻은 성과라면 그 실효성을 잃게 된다. 예를 들어 본인의 장점이 성실함이라면 마지막까지 성실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 물론 조직 내에서 인정받고 신뢰를 받으려면 꾸준하고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셋째, 커뮤니케이션 능력이다. 함께 일하는 상사, 동료, 후배들뿐만 아니라 타 부서 사람들과도 관계를 잘 맺어야 한다. 어느 누가 당신의 평판을 말하게 될지 모른다. 일부러 주변 사람들에게 잘 보이려고 의식적으로 행동할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의 투자와 노력은 필요하다. 항상 사람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소통해야 한다.
당신이 만나는 사람들과 머무는 그 자리에 좋은 흔적을 남겨야 사람들은 당신을 인정해 줄 것이고, 결국 직장에서뿐만 아니라 인생의 평판까지도 좋아진다. 평판이 곧 당신의 스펙이며, 당신의 가치를 말해준다.

 
출처: Wealth Management 2015년 6월호
본 자료는 Wealth Management에 기고 되었습니다.
이전글 [Wealth Management 2015년 9월호] '지인 추천’ 찬스!
다음글 [HR insight 2015년 5월호] 현실에 충실하되 적합한 기회에도 주의를 기울여라
top